경제플러스+
경제종합
금감원 '대출사기 주의보' 발령
급전 필요한 서민들 노려 사기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7 [14:36]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보이스피싱 피해 중 무려 70%

 


급전이 필요한 서민을 노리는 대출사기가 늘고 있어 금융당국이 주의보를 발령했다.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지난해 보이스피싱 피해액은 1919억원으로 전년 대비 22% 줄었으나, 대출빙자형은 1045억원에서 1340억원으로 늘었다. 보이스피싱 피해 중 70%는 대출사기인 셈이다.

 

특히 사기범은 햇살론 등 저금리의 대출상품으로 대환해 주겠다며 본인, 또는 해당 금융회사 명의 계좌가 아닌 사기범이 지정하는 계좌(대포통장)로 기존 대출금을 상환케 해 부당이득을 챙겼다.

 

정부정책 자금을 받기 위해선 캐피탈사 등으로부터 고금리 대출을 이용했던 이력이 필요하다며 접근해 은행연합회를 통해 즉시 상환하면 신용등급이 올라 저금리 대출이 가능하다고 속였다.

 

금감원 관계자는 "금융회사는 어떠한 경우에도 직원 명의 계좌로 대출금을 상환받지 않는다"며 "저금리 대출을 위해서 고금리 대출을 먼저 받으라는 권유는 100% 보이스피싱"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대출 권유 전화를 받으면 일단 전화를 끊고 금융소비자정보포털 파인(http://fine.fss.or.kr) 등을 통해 제도권 금융회사 여부를 확인하고 해당 금융회사의 공식 전화번호로 전화해 직원의 재직 여부를 문의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윤경찬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