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
교통종합
지난달 자동차 수출 11.6% 증가
산자부 "3개월 연속 늘어 호조세"
박남주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6 [14:57]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환경차와 대형차 등의 수출 증가에 힘입어 자동차 수출 호조세가 이어지고 있다.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친환경차, 대형차 등의 수출 증가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수량 기준으로 7.0% 증가한 24만2416대를 수출했다. 금액 기준으론 11.6% 늘어난 38억9000만 달러였다.

 

북미와 아시아를 제외한 전 지역에서 고르게 수출이 증가해 금액기준으로 3개월 연속 수출 증가세를 유지했다.

 

생산은 수출 증가세가 이어지며 내수감소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8% 증가한 38만2566대를 생산했다.

 

내수는 전년도 개별소비세 인하에 따른 기저효과 등으로 작년보다 3.1% 감소한 15만3578대를 판매했다.

 

국산차는 기존 신차효과 감소 및 상반기 신차 출시에 대한 대기 수요로 작년보다 4.6% 감소한 13만3527대를 판매했다. 수입차는 일부업체의 수입 신차 효과로 같은 기간 7.8% 증가한 2만1837대를 판매했다.

 

자동차부품 수출은 국내 완성차 현지공장 생산 감소에 따라 전년 동월대비 10.4% 감소한 19억1000만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과 아시아 등 완성차 판매가 부진한 지역 중심으로 현지공장 생산 감소에 따라 수출이 줄었다.

 

/박남주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