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캠코, 선박펀드 3900억 조성
한진해운 선박 등 20척 인수
이보헌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5/15 [15:31]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15일 서울 역삼동 캠코 서울지역본부 대회의실에서 국내 6개 해운사와 '한국 토니지 19~38호 선박펀드' 본계약을 체결했다.

 

캠코는 남성해운과 대한상선, 대한해운, 두양리미티드, 팬오션, SM상선 등과 함께 조성한 선박펀드를 통해 한진해운이 소유했던 선박 10척을 포함해 총 20척(컨테이너선 13척·벌크선 7척)의 선박을 인수할 예정이다. 인수한 선박은 6개 해운사에 재임대 된다.

 

이 경우 해당 해운사들은 기존에 고금리, 단기 선박금융을 상환하고 최장 10년의 장기 선박금융으로 전환해 재무구조의 안정을 높일 수 있다.

 

이 뿐 아니라 선박펀드를 통해 파산한 한진해운의 선박을 인수함으로써 한진해운 인력과 운용 노하우를 흡수하고 국적선사의 해외 헐값 매각을 방지하는 효과까지 볼 수 있을 전망이다.

 

선박펀드는 3863억원 규모이며, 이 중 캠코가 자체 재원 2316억원을 투입한다.

 

문창용 사장은 "지난 2015년부터 총 38척의 선박 인수를 통해 경색된 선박금융 시장을 지원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해운업계의 재도약과 금융시장의 안정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보헌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