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사회
사회종합
朴 前 대통령, 삼성동 사저 매각
서초구 내곡동에 새로운 집 마련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21 [13:50]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박근혜 전 대통령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저를 매각하고, 서초구 내곡동에 새 집을 마련했다.

 

박 전 대통령 측은 21일 언론과의 통화에서 "최근 삼성동 사저 매각을 완료했으며, 이사를 갈 내곡동 집에 대한 계약도 끝냈다"며 "조만간 내곡동 집으로 짐을 옮길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삼성동 사저는 박 전 대통령이 1991년부터 대통령 취임을 위해 청와대로 떠난 2013년까지 23년간 살았던 곳이다. 대지면적 484㎡, 건물면적 317.35㎡ 규모다. 매각금액은 67억5000만원인 것으로 알려졌다.

 

등기부 상으론 삼성동 사저에 대한 소유권 이전 신청이 전날 접수된 것으로 나온다. 박 전 대통령의 내곡동 사저 주소는 알려지지 않았지만 조용한 위치의 단독주택인 것으로 전해졌다.

 

박 전 대통령 측은 삼성동 사저가 워낙 낡은데다 의도치 않게 인근 주민들에게 불편을 초래한 점을 고려해 이사를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삼성동 집은 너무 오래돼 박 전 대통령 본인도 불편하고, 주변 환경도 번잡해 조용하고 한적한 곳을 찾아 이사를 하게 된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경찬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인터뷰] [人物烈傳]
[인터뷰] 유주현 대한건설협회장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