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수/발주
철도公, 호남고속鐵 종심제 발주
이달 중 적격공사 1건 공고 예정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9 [11:58]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 평화육교 배선약도.  


한국철도시설공단이 국토교통부 산하 4대 발주기관 가운데 세번째로 올들어 첫 종심제 공사를 내놔 4대 발주기관의 종심제 발주에 불을 지폈다.

 

철도공단은 최근 호남고속철도 공용구간 시설개량 및 평화육교 개체공사를 종심제 방식을 적용해 입찰을 공고했다.

 

이로써 올해 4대 발주기관의 종심제 물량은 ▶K-water(3월 공고, 구미권광역상수도 1단계 용수공급 신뢰성 제고사업 시설공사ㆍ추정금액 342억원) ▶LH(4월, 고양향동 A1BL 아파트 건설공사 3공구ㆍ416억원)에 이어 철도공단이 1개를 추가하게 됐다. 한국도로공사는 아직 종심제 발주물량이 없다.

 

이번에 나온 철도공단의 종심제 물량은 393억원 규모로, 공용구간 철도 시설개량 사업과 평화육교 건설공사로 나눠져 있다.

 

이 물량은 지난 2월 건설업계 간담회에서 철도공단이 앞당겨 연내 발주한다고 밝힌 신규 철도시설공사 7개 사업, 11개 공구(1조1841억) 중 1곳이다. 4월21일∼5월2일 PQ 접수를 거쳐 오는 6월 15일 개찰 예정이다.

 

철도공단은 이달 안엔 호남고속철도 2단계 사업에서 적격심사 공사 1건(광주송정∼고막원 기존선 고속화 건설사업)을 더 발주할 예정이다.

 

이 사업은 모두 1891억원을 들여 광주송정∼고막원 구간(26.4㎞)에 깔린 기존선 시설을 개량해 열차 속도를 높이는 공사다. 발주 예정 물량은 노반분야 공사로 260억원 규모다.

 

/윤경찬 기자 

 

ⓒ 매일건설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