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플러스+
경제종합
기준금리 10개월째 1.25% 동결
한은 "北리스크ㆍ내수부진 주시"
윤경찬 기자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기사입력: 2017/04/13 [15:45]   최종편집: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는 13일 기준금리를 현 수준인 1.25%로 동결했다.

 

북핵리스크를 비롯해 내수 등 대내외적 상황이 위중한 만큼 일단 상황을 지켜보자는 판단을 내린 것으로 풀이된다.

 

한은은 이에 따라 지난 6월 금통위에서 기준금리를 사상 최저 수준인 1.25%로 인하한 뒤, 10개월째 동결 기조를 이어갔다.

 

한은이 이달에도 기준금리를 묶어둔 것은 현재 경제 상황을 고려했을 때 기존의 완화적 통화정책 기조를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했다.

 

현재 경제 상황은 미국의 금리인상과 경기 부진, 물가 상승 압력 등으로 금리 인상과 인하 압력이 모두 존재한다.

 

최근 수출 회복으로 경기가 개선될 조짐을 보이고 있지만 내수가 여전히 부진하다는 점은 인상 압력으로 작용한다.

 

하지만 미국이 올해 2번 이상 기준금리를 더 올릴 경우 하반기엔 미국과 금리가 역전되면서 자금 유출 압력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가 있다.

 

또 3월 소비자물가상승률이 한은의 물가안정목표치인 2.2%를 넘어서는 등 인플레이션 압력이 점차 커지고 있고 가계부채가 빠른 속도로 늘어나고 있는 점도 부담이다.

 

이런 상황에서 금통위는 미중 정상회담 이후 북핵 관련 리스크가 커지는 등 대내외 불확실성이 증폭되고 있는 점을 고려해 금리를 동결한 것으로 보인다.

 

/윤경찬 기자 

ⓒ King.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선거 동안 정당후보자에 대한 지지 또는 반대의 글을 게시하고자 할 경우에는 '실명인증' 후 게시물을 등록하셔야 합니다. 실명확인이 되지 않은 선거관련 지지 혹은 반대 게시물은 선관위의 요청 또는 관리자의 판단에 의해 임의로 삭제될 수 있습니다.
※ 본 실명확인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2017.04.17~2017.05.08)에만 제공됩니다.
일반 의견은 실명 인증을 하지 않아도 됨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많이 본 뉴스
광고